그녀와 함께한 약속

# 그녀와 함께한 약속
(부제 : 사랑하는 이들과의 헤어짐)

그날 밤

전 그녀로부터 한편의 편지를 받았습니다.
근데 이 편지는 일주일 후에 꼭 읽어야 되는 편지랍니다.

그녀의 편지

왜 일주일 뒤냐구요 ?

일주일 후, 저는 전학을 갑니다.
옆 동네도 아니구요, 첫 번째 포스팅 때 말씀드린 그곳.
바로 서울로 말입니다.

그래서 그녀는 일주일 뒤 서울로 가는 차 안에서 꼭 읽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녀가 나에게 처음으로 부탁한 일입니다.
그녀와 내가 처음으로 약속한 일입니다.

궁금합니다.
궁금합니다.
궁금합니다.

하지만 전 참습니다. 인내합니다. 견딥니다.
(일주일 뒤에 주지 왜 그때 줘서 사람 애간장을 녹였는지..)

하루, 이틀, 사흘, 나흘, 닷새, 엿새

드디어 오늘입니다 =)
드디어 오늘입니다 =(

두 가지 마음이 왔다 갔다 합니다.
그녀와의 약속을 지킨 뿌듯함과 그녀를 곧 떠나야 하는 슬픈 마음입니다.
.
.
.
마지막 수업시간입니다.
문학시간이었습니다. 평소에 지루하기만 했던 문학시간이 왜 이렇게 빨리갔을까요 …

밖에서 담임선생님께서 나오라는 손짓을 하십니다.
이제 갈 시간이라는 뜻인 것 같았습니다.

이제 교실 밖으로 나가게 되면 그녀와 함께 학교를 다닐 수 없습니다.
같은 교실에서 그녀가 수업하는 모습도 볼 수 없고,
같은 교실에서 그녀가 수업 시간에 꾸벅꾸벅 조는 모습도 볼 수 없고,
같은 교실에서 그녀가 친구들과 수다 떨며 웃는 모습 또한 볼 수 없습니다.

만감이 교차합니다.

어떻게 하지 어떻게 하지 어떻게 하지 마지막으로 인사하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하지 어떻게 하지 어떻게 하지 …..

“슨생님, 부탁이 있십니다. ○○이랑 잠깐 밖에서 얘기 좀 할 수 있게 좀 부탁드립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전 소심합니다. 그리고 남들의 시선을 너무 신경쓰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제가 갑자기 저런 부탁을 ….
그것도 수업 중이신 선생님께 말하고 있었습니다.

더 기가막힌건 선생님의 반응입니다.

“알았다. 그리해라”

마치 예상이라도 한 듯, 아무렇지도 않게 선뜻 제 부탁을 들어주셨습니다.

저를 더 놀라게 한건 무엇보다 그녀의 얼굴이었습니다.
저를 따라 나오는 그녀의 얼굴이 어둡습니다.
그리고 제 앞에 서있는 그녀의 얼굴이 슬퍼 보입니다.

그래서 제 얼굴도 마음도 어느새 어둡고 슬퍼졌습니다.
시간이 별로 없었습니다.

“잘 지내라, 같이 못 있어서 아쉽다, 그리고 …. 잘 지내라”
(바보같이 했던 말 또 하고 또 했습니다.)

“아이다..”

그 큰 눈에 커다란 눈망울이 맺힙니다.
쳐다보지 않았습니다. 보면 저도 울컥 할 것 같아 땅만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더 말하고 싶었습니다.
더 같이 있고 싶었습니다.
사실 많이 미안하다고 말해주고 싶었습니다.
사실 많이 좋아한다고 말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그녀와 나는 369.98km만큼의 헤어짐을 시작하려합니다.
아직은 1km도 되지 않아 그리 멀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교문을 나서며 다시 한 번 내가 다녔고 나의 추억들이 가득한 내 학교를 바라봅니다.
무엇보다 내가 좋아하는 그녀의 추억이 가득할 내 학교를 바라봅니다.

바라본 학교

혼자 걸어 나오는 길이 외롭습니다.
혼자 걸어 나오는 길이 왜 이렇게 추운지 모르겠습니다.

한걸음, 두걸음 앞으로 나아갈 때마다 점점 앞이 흐려집니다.
어려서부터 함께 커왔던 친구들, 곱던지 밉던지 날 가르치셨던 선생님들
모두가 벌써부터 보고싶어지려 합니다.

그 때,,,
우루루 쏟아져 나오는 내 반쪽들
혼자 못 보내겠다며 수업시간인데 날 배웅 나와준 23명의 친구들.

친구들

이들의 배웅으로, 나에게 보여준 그들의 마음으로 잠시나마 외롭고 추웠던 제 마음이 따뜻해 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그녀가 보고싶은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여전히 그녀의 목소리가 듣고 싶은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벌써부터 그녀의 얼굴이 그리워지는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우리 모두의 첫사랑은 시간이 지난 지금도…

어쩔 수 없나봅니다.

“박현종의 마음을 남기다” 다섯 번째 이야기 여기까지구요.
행복하세요 ^^

저는 엄브렐라 스탠드의 현종입니다.

Advertisements

모래효과

# 모래효과
(부제 : 그녀와 함께한 모래장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것만큼 짜릿한 게 또 있을까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것만큼 가슴 졸이는 일이 또 있을까요?

설레임과 불안함이 공존하는 시간.

그 시간을 견디고 인내하며 참아냈더니 어느새 저는 승리의 미소와 함께
그녀와 마주하고 있었습니다. =)

여전히 그녀와 나는,,,

아니,,,

우리는 남해밤바다 앞입니다.

남해 밤바다

바보,, 바보,, 바보,, 멍청이,, 멍청이,, 멍청이,,

내내 저에게 외치며 또 말하고 있습니다.

그때의 저는 왜 그렇게 말주변이 없었을까요..
또 그녀를 리드하지 못하고 있었을까요 ㅠㅜ

가만히 있는게 어색하고 쑥스러워 모래를 모았습니다.
또 한참을 그렇게 있다 모아진 모래를 무너뜨려도 봅니다.

다시 모래를 모았다 무너뜨렸다 반복합니다.
한발 앞에 누가 먹다 버린 아이스크림 막대기 하나가 눈에 보입니다.

갑자기 아주 좋은 아이디어가 생각난 듯 그녀에게 말을 건넵니다.

“야… 니 …. 모래장난이라꼬 아나?”

“어..”

“그모 이거 작대기 쓰러뜨리는 사람이 소원들어 주는거 … 그거 할래 ?
…….. 싫으모 말고“

“함해바 그럼”

어색해진 사이를 풀 수 있는건, 얼어있는 사이를 녹일 수 있는건 아무래도
유치하지만 정말 손발 오글거릴만큼 유치하기 짝이 없지만

게임이 제일 인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우리의 첫 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모래장난

이기는 쪽이 지는 쪽에게 질문을 하기로 합니다.
지는 쪽이 이기는 쪽의 질문을 받기로 합니다.

사실 저는 이기든 지든 상관이 없습니다.
왜냐면 지금 저는 그녀와 함께인 것만으로도 충분하니까요.

졌습니다. 또 졌습니다. 또 졌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녀가 아니 또 내가 했을 질문은 뻔합니다.
하지만 그때 그 질문들은 사탕보다 달콤하고 카푸치노보다 부드러웠습니다.

정말 그랬습니다.
믿기 어려울정도로 그랬습니다.

“언제부터 자기를 좋아했는지…”
“왜 자기에게 말을 하지 않았는지…”
“자기의 어디가 그렇게 마음에 들었는지…”

그 질문은 저에게 그다지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왜냐면
왜냐면
왜냐면요…

보자마자 가슴이 뛰었고, 가슴이 너무 뛰어 말할 수가 없었고
그냥 있는 그 자체로 저에겐 완벽한 그녀였기 때문입니다.

이 말은 차마 해주지 못했습니다.
할 수가 없었습니다.

말하면

그녀가 알게 되면 혹시나
제가 초라하게 보일까 겁이 났습니다.

그렇게 계속 이런 저런 질문과 모래장난 속에

우린 점점 친해져가고 있었습니다.
우린 점점 가까워져가고 있었습니다.

정말 신기하죠 ?

모래효과 말예요

“박현종의 마음을 남기다” 세번째 이야기 여기까지구요.
행복하세요 ^^

저는 엄브렐라 스탠드의 현종입니다.

마음과 마음 사이

# 마음과 마음사이
(부제 :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다)

“게으름과 용기 없음으로 지금을 포기한다면 다음 기회에도 희망은 없다.
지금 사랑한다면 최고의 타이밍은 바로 지금이다.
늦기 전에 다가가야 한다.
그리고 지금 고백해야 한다.
나중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를 일이다.
다음 기회는 영원히 오지 않을 수도 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97” 中

남해 밤바다

여전히 그녀와 저는 남해밤바다 앞에 앉아있습니다.
그리고 어색한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무슨 말을 먼저 이어나가야할지 감이 잡히질 않습니다.
남자답게 리드하고 싶은데 그건 드라마에서 나올만한 일인가봅니다.

한동안 정적이 흐르다 답답했는지 그녀가 먼저 말문을 엽니다.

“내가 왜 불렀는지 아나 ?”

“아니…잘 모리겠는데…”

“혹시….. 니…… OO 좋아하나 ?”

뜬금없는 그녀의 질문에 저는 무슨 대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가는 그마 친구다…”

그러자 그녀가 웃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냥 친구라고 했을 뿐인데 그녀가 웃습니다.

왜 웃을까 ,,,
왜 웃었을까 ,,,
왜 갑자기 웃었을까 ,,,

혹시,, !!!!!

그녀가 나에게 한 질문의 의미가 제가 생각하는 그런 의미가 맞을까요 ?

또 다시 미친 듯이 두근거리기 시작합니다.
또 다시 미친 듯이 긴장되기 시작합니다.
또 다시 미친 듯이 하얘진 머리를 애써 굴려보기 시작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아무리 고민해도
아무리 머릴 굴려봐도

제 결론은

“그녀도 날 좋아한다.”입니다.

자뻑한다며 놀려도 좋습니다.
김칫국 먼저 마시지 말라며 놀려도 좋습니다.

오늘만은 이렇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그녀도 날 좋아한다
나도 그녀를 좋아한다

우린 서로 좋아한다. ^________^

“빅현종의 마음을 남기다” 세번째 이야기 여기까지구요.
행복하세요 ^^

저는 엄브렐라 스탠드의 현종입니다.

첫만남

# 첫만남
(부제 : 남해밤바다 앞에서의 두 사람)

몇 달 전 전국과 모든 음원 차트를 휩쓸었던 버스커 버스커.
모든 사람들이 벚꽃엔딩에 젖어있을 때 저는 오로지 여수밤바다였어요.

“여수밤바다 그 사연에 담긴 아름다운 얘기가 있어…….♪♬”

여수밤바다는 아니었지만 그 노래로 인해 제 마음은 이미 남해밤바다 앞에 앉아있습니다.

남해바다 전경

2004년 9월 어느 가을밤

혹시 그녀와 나는 하늘이 맺어준 인연일까요 ?

저와 친하게 지내던 친구가 그녀의 절친 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쉽게 그녀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사는 곳, 좋아하는 것, 별명 무엇보다 그녀의 전화번호… !!
전화번호를 알자마자 문자를 몇 번이나 “썼다”, “지웠다” 를 반복했습니다.

“안녕?” 이라고 먼저 말을 할까? … 아님 “밥은 뭇나?” 라며 말을 걸어볼까 …
끝내 문자를 보내지 못했습니다. !!!!

지금 생각하면 많이 답답하지만 그때 저의 성격이라면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그렇게 설렘과 즐거움으로 그녀의 친구를 통해 그녀를 알아가던 중 갑작스런 전화를 받게
됩니다.

바로 그녀의 전화입니다 !!!!

한 시간 뒤에 만나자고 합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머리가 하얘졌습니다.
심장박동수가 점점 빨라집니다.
가만히 앉아있을 수가 없어, 이리저리 왔다 갔다 합니다.
.
.
.
.
수업할 때 한 시간은 참 가지 않던데 이땐 왜 이렇게 빨리 갔던 걸까요…

그녀가 저만치 앞에 앉아있습니다.
바다가 아름답다고 생각해 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근데 말에요.

그때의 남해밤바다는 김태희, 신민아, 전지현보다 더 아름다웠습니다.

남해바다 노을질때

한걸음, 한걸음 걸을 때마다 그녀와 점점 가까워집니다.
한걸음, 한걸음 걸을 때마다 가슴이 점점 빨리 뜁니다.
한걸음, 한걸음 걸을 때마다 머리가 점점 말을 듣지 않습니다.

100미터, 50미터, 10미터 …

그녀와 나
눈이 마주쳤습니다…

세상이 멈춘 것 같습니다.
심장소리가 “쿵쾅쿵쾅” 내 귓가를 울립니다.

심장이 멎을 것만 같습니다. !!!!

“박현종의 마음을 남기다” 두 번째 이야기 여기까지구요.
행복하세요 ^^

저는 엄브렐라 스탠드의 현종입니다.

첫사랑

# 첫사랑
(부제 : 사랑이 찾아오다)

저는 생각보다 활발하고 장난끼 많은 아이였습니다.
운동하는 것,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는 것을 좋아했고,
활발하고 장난끼 많은 다른 한켠에 소심한 성격 또한 가진 아이였죠.

특히, 남들 앞에서 마음이 보이는 걸 두려워했어요.
왜냐면 남들 앞에서 발가벗겨지는 것 같았거든요.
지금 생각하면 참 솔직하지 못한 용기 없는 아이였네요. 헤헤

그러던 어느날 …

솔직하지 못한, 소심한 한 소년에게 사랑이 찾아옵니다.

지겹기만 하고 피곤하기만 했던 매일의 등교 길이 너무 설레고 즐겁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는 것이 세상에서 제일 싫었던 제가 이제 아침에 일어나는 것이 행복해졌습니다.
높기만 했던 하늘이 오늘따라 더욱 맑고 화창하게 보입니다.
평소엔 느끼지도 않았던 살며시 불어오는 바람을 느끼며 눈을 감아도 봅니다.

그녀를 만나러 가는 등교 길

평소와 같았지만 모든 것이 다르게 느껴졌습니다. 하하하 ~~
저는 그녀를 만나러 가고 있습니다. =)

“박현종의 마음을 남기다” 첫 번째 이야기 여기까지구요.
행복하세요 ^^

저는 엄브렐라 스탠드의 현종입니다.

어바웃 Me ..

2004년 9월 어느 가을날

시골 상남자인 제가 전학을 왔습니다.
그것도 대한민국의 중심 서울에 말이죠. =)

처음엔 모든게 낯설었어요.
높은 빌딩, 많은 차들, 그리고 정화된 듯한 상냥한 말투 !

고요하고, 여유와 투박함 속에 정이 넘치는 시골과는 전혀 다른 세상이었어요.

낯설음, 외로움, 긴장감 속에서 찾은 안정감, 따뜻함, 여유로움 또 그 속에서 만난 수많은 인연들
그렇게 하루, 일주일, 한 달 또 몇 년이 흘러

바야흐로 “이천” 하고도 “십 삼년” !!!! (2013년) 뚜뚱 ~~!!!!

그동안 겪었던 저의 경험들과 순수해서 아팠던.. 그래서 더 성숙해 질 수 있었던 이야기들,
그리고 앞으로 겪게 될 많은 소소한 일상들.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네요. =)

자! 그럼 지금부터 “박현종의 마음을 남기다” 첫 번째 이야기 시작합니다.

저는 엄브렐라 스탠드의 현종입니다.